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Home 박태식의 함께 사는 이야기

“종교신학연구” 성공회신학연구원에서 21년만에 복간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68 종교학과 신학 분야 전문가, 학자들의 연구 성과를 담은 학술지 “종교신학연구”가 폐간된 지 21년 만에 다시 나왔다. "종교신학연구"는 서강대 종교신학연구소가 1988년부터 1997년까지 매달 국내 학자들을 초청해 진행한 연구발표회에서 다뤄진 논문과 토론문을 묶어 1년에 한 번씩 펴냈던 학술지로 모두 10권이 발행됐으나 그 뒤로 폐간됐다. 이번에 다시 출판된 “종교신학연구”는 성공회대 신학연구원이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매달 연구발표회를 연 뒤 그 결과물을 담은 것으로 2016년 10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모두 12번 진행된 연구발표회의 논문과 토론문 중 9개가 실려 있다. 출판은 가톨릭에 속한 분도출판사가 맡았다. 성공회대 신학연구원이 1997년 폐간 뒤로 21년 만에 "종교신학연구"를 다시 펴냈다. (이미지 제공 = 분도출판사) 성공회대 신학연구원장 박태식 신부는 발간사에서 생존을 걱정해야 할 만큼 종교학의 위상이 떨어진 상황에서 “비인기 학문 분야라는 약점에 개의치 않고 전력을 기울이는 연구자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내 주기 바란다”고 썼다. 그는 무엇보다 1997년 폐간될 당시의 “종교신학연구”의 정신을 이어가는 것이 이번 출판의 중요한 성격이라고 말했다. 가톨릭 성서신학자 정양모 신부는 격려사에서 “영영 사라질 것만 같았던 ‘종교신학연구’가 복간된다니 꿈만 같다”면서 종교에 대한 역사비평과 주체적 성찰이 “소중한 신학 방법”임을 강조했다. 복간호에는 예수의 부활을 통한 우리의 죽음과 부활, 다석 유영모의 부활관을 살핀 정양모 신부의 논문을 시작으로 종교개혁의 쟁점을 살핀 박태식 신부의 논문, 비판불교의 관점으로 유교를 다룬 성균관대 한국철학과 류제동 교수의 논문이 실렸다. 이 밖에도 현대 한국 유교, 한국의 선구적 종교인인 다석과 이신, 고대 근동 종교, 한국의 무교 등을 다룬 논문이 실려 있다. 책에 담긴 논문들의 주요 구절은 다음과 같다. “사랑에 젖어야 사랑이신 하느님께로, 사랑의 화신이신 예수께로 반갑게 다가갈 수 있지 않겠나. 이게 천당이지, 천당이 따로 있겠나,”(16쪽) “‘자신의 익숙한 세계’를 그냥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비판적으로 성찰해서 타당한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가려내는 것이 비판불교인 것이다.”(47쪽) “한국 무속이 단순히 전통문화의 잔존물 혹은 전근대성의 지표가 아니라 여전히 현대 한국인들에게 의미 있는 종교적 세계관으로 기능하고 있다면 현대 한국 무속은 어떠한 설득구조를 형성하고 있을까?”(248쪽) “구별은 있으나 차별은 없는 곳, 하는 일은 각각 달라도 계급은 존재하지 않는 사회, 의인과 죄인의 기준을 만들어 구원의 우선순위를 정해 놓지 않은 곳. 역사의 예수가 의도한 ‘평등’은 일세기 교회의 꿈이었다.”(279쪽) 각 논문 뒤에 실린 토론문은 주제와 연결된 우리 생활과 사회의 이야기들, 종교와 신앙에 대한 구체적 궁금증에 대한 질의응답으로 이뤄져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분도출판사는 이번에 실리지 않은 발표문과 토론문은 다음 호에 실을 예정이지만 아직 출판 날짜는 확정되지 않았고, 연구발표회는 성공회대 신학연구원 주관으로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예수님에 대하여)3. 예수님은 많은 이름을 가졌다(2)

                         예수님은 대략 서른 살 즈음에 세상에 나오셨고 복음서들은 그 이후의 행적에 초점을 맞춘다. 물론 그 이전의 삶도 있었음에 분명하지만...

(예수님에 대하여) 2. 예수님은 많은 이름을 가졌다(1)

예수님은 많은 이름을 가졌다(1)  루가복음에 따르면 예수님은 대략 서른 살쯤 세상에 나오셨다고 한다(3:23). 그렇지만 이를 두고 딱 서른에 맞추어 공생활을 시작했다고 여기면 곤란하다....

(예수님에 대하여) 1. 예수 사건의 시작

1. 예수 사건의 시작  달 전에 교황이 한국을 방문했다. 많은 가톨릭 교우들이 그분의 방문을 환영했고 사회 전반에 큰 파문을 일으켰다. 올해 각 언론사의...

(영화평) 5일의 마중

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 뉴 커런츠(New Currents) 분야 심사위원으로 초청받았다. 모두 12편의 영화들이 출품되었는데, 한 결 같이 아시아권에서 주목받는 신예 감독들의 작품들이었다. 영화제 기간 중 일주일을...

성서를 재미있게 공부합시다

성서를 재미있게 공부합시다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성서는 무척 어려운 책입니다. 창세기의 천지창조로부터 세상의 아득한 미래를 내다본 요한묵시록까지 다룬 엄청난 책이라고 합니다. 그런데도 그리스도인이라면 반드시...

[영화평]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박태식 신부(성공회 장애인센터 '함께사는세상' 원장) 일본 영화감독 중 몇몇은 절제된 감정으로 사물을 표현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갖고 있다. 이를테면 <굿 & 바이2008년>의 타키타...

EDITOR PIC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