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말씀과 신앙나눔 마태 22:1-14

마태 22:1-14

447
0
공유














































혼인잔치의 비유
1 예수께서 또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어느 임금이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것에 비길 수 있다.
3 임금이 종들을 보내어 잔치에 초청받은 사람들을 불렀으나 오려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른 종들을 보내면서 ‘초청을 받은 사람들에게 가서 이제 잔칫상도 차려놓고 소와 살진 짐승도 잡아 모든 준비를 다 갖추었으니 어서 잔치에 오라고 하여라.’ 하고 일렀다.
5 그러나 초청받은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밭으로 가고 어떤 사람은 장사하러 가고
6 또 어떤 사람들은 그 종들을 붙잡아 때려주기도 하고 죽이기도 했다.
7 그래서 임금은 몹시 노하여 군대를 풀어서 그 살인자들을 잡아죽이고 그들의 동네를 불살라 버렸다.
8 그리고 나서 종들에게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지만 전에 초청받은 자들은 그만한 자격이 없는 자들이었다.
9 그러니 너희는 거리에 나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청해 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10 그래서 종들은 거리에 나가 나쁜 사람 좋은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다 데려왔다. 그리하여 잔칫집은 손님으로 가득 찼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갔더니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하나 있었다. 그를 보고
12 ‘예복도 입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소?’ 하고 물었다. 그는 할 말이 없었다.
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이 사람의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 내쫓아라. 거기서 가슴을 치며 통곡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14
부르심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뽑히는 사람은 적다.”

 

 

주님께서 말씀하신 하늘 나라의 비유를 대했을 때 들

 

었던 기분은 불편함이었다. 그것은 아마도 하늘나라

 

의 신비함과 황홀경에 대해 듣기를 바라는 마음이 내

 

재되어 있다가 왠지 무겁고 부담되는 메시지를 듣게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생각해 보면 예수님께서 하늘

 

나라에 대해 사실적인 묘사를 하셨다한들 우리가 이

 

할 수나 있었겠는가?  이제 갓 말을 하기 시작한 내

 

딸 아이에게 내가 말로 나눌 수 있는 것이 아직 극히

 

제한적이라는 사실을 생각해볼 때 하늘 나라를 설명

 

하시지 않은 예수님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 하늘 나

 

라는 우리의 지식과 경험을 초월하는 무엇이기 때문

 

이다. 이 때문에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 하느님 나

 

라는 무엇이다라고 설명하시기 보다 어떤 이들이 하

 

늘 나라를 차지하게 되는가, 하느님 나라는 어떤 경

 

로를 통해 들어가는가라는 말씀을 비유를 통해 말씀

 

하시는 것이다. 어제 성찬례 복음서에서는 감사하지

 

못하고, 모든 은혜가 그분께로부터 온다는 사실을 망

 

각한다면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말씀

 

하셨고 오늘은 하느님의 신앙으로의 초대에 응하고

 

최소한의 합당한 준비를 해야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계신다.

 

우리 주변에 얼마나 많은 그리스도인이 있는가?

 

하지만 14절의 말씀처럼 과연 그리스도인들 중의 어

 

떤 이들이 얼마나 선택된 자가 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