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영상/음악 나눔 다시쓰는 루터로드 1부 – 돈과 권력

다시쓰는 루터로드 1부 – 돈과 권력

361
0
공유

500년 전 ‘루터’가 지금 ‘한국교회’에 던지는 질문
– CBS 다큐 ‘다시 쓰는 루터로드’ 1부 ‘돈과 권력’… “교회의 주인은 누구입니까”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CBS TV가 제작한 특집 다큐멘터리 3부작 ‘다시 쓰는 루터 로드’의 1부 ‘돈과 권력’이 13일 첫 전파를 탔다.

다큐는 500년 전 당시 ‘돈과 권력’만을 쫓던 가톨릭 교회를 비판하며 ‘95개조 반박문’을 교회 앞에 붙인, 종교 개혁자 마르틴 루터의 삶을 따라가는 내용이다.

이날 방송에서 루터의 행적을 쫓다 결국 마주친 것은 500년 전 루터가 비판했던 가톨릭의 모습과 쌍둥이처럼 꼭 닮은 지금의 한국교회였다.

급속한 성장 속에서 목회자 한 명에게 권력이 집중되고, ‘안정’을 이유로 교회를 자식에게 세습하는 모습은, 루터가 지금 한국에 있었다면 다시 ‘종교 개혁’을 외칠 것 같다는 생각마저 들게 했다.

그런 의미에서 다큐 내레이션을 맡은 김현정 CBS 앵커의 멘트는 방송의 백미이자, 한국교회가 진지하게 곱씹어봐야 할 질문이기도 했다.

“500년 전 루터의 꿈은 과연 이루어졌을까요. 비텐베르크에서 한국교회를 되돌아보며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그래서 더 루터의 길은 역사 속 순례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걸어야 할 오늘의 길입니다.”

어려운 역사와 신학을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이야기로 풀어준 점도 인상적이었다.

교단 총회가 결의한 ‘세습 방지법’을 피해, 교회들이 다양한 방법으로 변칙 세습을 당구에 빗대어 설명했다.

또한 다른 다큐에서는 볼 수 없었던 그림자 연극은 다큐의 내용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

더 쉽게 많은 사람에게 전달하고자 한 제작진의 노력이 엿보이는 지점이다.

다큐는 4명의 출연자로 구성된 종교개혁 원정대가 이야기를 이끈다. 루터교단의 목회자인 중앙루터교회 최주훈 목사와 독일인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한국기독청년협의회 남기평 총무, 싱어송라이터 제이미스톤즈가 바로 그 멤버이다.

처음 만난 이들이 어색해하면서도 조금씩 친해지는 모습, 다니엘 린데만이 직접 만든 독일 요리를 제공하는 것도 소소한 재미를 안긴다.

* 내레이션 –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현정 앵커